top of page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861.jpg
02-1.png

2022 designband ina story 

 summary 

Episode 13 : 레스고 도쿄🗼

• Writer : TK ver.🔥
• Date : 2022.12.03~06

• Locate : Tokyo, Japan

​다시 찾은 성수동,  지난 성수동 모험에서 지나쳤던 건물들을 다시한번 살펴보기 위해 호기롭게 계획했다. 시작은 6곳이었으나 10곳이 넘는 좋은 건축물을 마주하면서 당찬 발걸음을 내딛었던 인에이 친구들.  우당탕탕한 그들의 모험은 어떻게 됐을까?

A4_edited.png

  일본행 저가비행기가 떳다. 일본함가자!

 오! 당장 진행시켜! 

C2.png
C3.png
C1.png

 맛난거 무러가여 

 ​일정은 누가 짤꺼야? 

때는, 바야흐로 무더운 7월 한 소장의 제안으로 덜컥 일본행 비행기표 부터 예약한다.

 일정짜줘! 난바빠! ​So busy! 

01-1.png

ENTJ

 ​그래서 일정은 누가 짤거냐고 

02-1.png

ENFJ

 자유 여행 어때여 

03-3.png

ISTP

으하하하하 일본이다! 일본

04-4.png

ENFP

두명의 J는 각각 업무와 학업으로 부재, 

​시간은 흘러흘러 출국 2주일 전에 부랴부랴 숙소를 예매했지만,

e91fdba0ff20c0c8673365a039e2f2c73e2e923fccb1a21ba7af4ae587cbd62d503d86076ebdaf941ad98b2e18

다들 바쁜 스케쥴로 인해 여행을 신경쓰지 못하고,

결국 아무도 일본 일정을 짜지 못했다.

뭐든간에_괜찮아질거야.jpg

그래! 자유여행이야 말로 진짜 여행이지!

 중요한 것은, 꺽이지 않는 재미 

 언제나 그래왔듯, 

 우린 또 헤쳐나갈것이다. 

 이것도 좋은 추억이지! 

합리화 중

그리하여 될대로 되라는 심보로, 인에이 최초로 무계획 여행을 감행하기로 한다.

다운로드.gif

NO!

NO!

NO!

NO!

NO!

그 앞엔,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지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채,,,

뭐 어째든 신나게 시작해보자

Day1

KakaoTalk_20221210_163944406_01.jpg

7:30a.m 비행기를 타기 위해 새벽 4시 버스를 탄 친구들, 

​전날의 포르투칼과의 경기에서 감명받은 설렘으로 버스에 올랐다.

02-4.png
04-1.png
03-1.png
01-3.png

Terminal 2

Terminal 1

 첫번째 시련 

​실수로 터미널2에 내려버린 정소장,,, 촉박했던 출국시간이었기에 서둘러 1터미널로 넘어가야 했다.

B3.png
B1.png
B2.png
B4.png

이건 패스트푸드가 아니야!

 두번째 시련 

부랴부랴 도착한 1터미널, 짐을 맡기고 아침을 해결하기 위해 햄버거를 시켰는데,,

20분 이나 지나 음식을 받게 되었다.

B3.png
B1.png
B4.png
B2.png

 세번째 시련 

어렵게 입국 심사대에 오른 인에이 친구들,

​이번엔 

KakaoTalk_20221209_190940898.jpg

 네번째 시련 

어렵게 입국 심사를 통과한 인에이 친구들,

​그러나 탑승시간까지는 10분 밖에 남지않았다.

02-2.png
04-2.png
03-2.png
01-2.png

어쩌겠는가, 냅다 뛰는수 밖에,,

​왜 우리는 매번 이렇게 우당탕탕인가...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767.jpg

어떻게든 비행기에 탑승은 했다.

_.jpg

그냥 내릴까...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011228.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011227.jpg

힘들었던 지난 순간은 모두 있고 앞으로는 행복한 기대를 안고 일본에 도착했다.

힘들었던 지난 순간은 모두 있고 앞으로는 행복한 기대를 안고 일본에 도착했다.

KakaoTalk_20221209_190940898.jpg

 다섯번째 시련 

​그러나, 

이번엔 정소장의 캐리어가 사라졌다.

다른 승객이 자신의 캐리어를 착각해 가져가 버린것이다.

KakaoTalk_20221210_165314138.jpg

해탈의 경지에 이른 정소장...

다행히 캐리어를 잘못가져간 승객이 멀지 않아 연락이 닿았고, 무사히 캐리어를 교환했지만,

​그 철렁이는 마음은 도무지 진정되지 않은 순간이더랬다.

_2.jpg

우당탕탕 입국을 마치고 먼저 숙소로 향하는 인에이 친구들

잠깐의 풍경을 만끽하고,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524.jpg

전철을 갈아타고타고,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130.jpg

호텔 부근에 도착한 인에이 친구들, 정갈한 도쿄의 첫 풍경에 다들 눈을 떼지 못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57.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71.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54.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76.jpg

집집마다 마련된 테라스와 어우러진 도시의 풍경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104.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105.jpg

드디어 3박 4일 동안 묵을 숙소에 도착! 아늑하고 시원하게 트인 거실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521.jpg

짐을 정리하고 허기를 달래기 위해 급히급히 맛집을 검색하는데,

대부분의 맛집은 미리 예약해야 했거나, 문을 닫은 상태였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783.jpg

 여섯번째 시련 

그렇게,, 우리의 첫끼...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111.jpg

마파두부, 카레덥밥, 미트볼, 돈육,,, 

우린 무엇을 위해 그렇게 뛰어 뛰어다녔던가..

images.jpg

​심 각

이렇게 가다간 정말

풍비박산이 나고말거야

이 사건으로 우리들은 비장한 각오를 다지고, 본격적으로 워크숍 일정을 계획한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51.jpg

맨탈을 재정비하고 본격적인 일본 워크숍의 첫 장소는 '아키하바라'

​오타쿠의 성지라고 불리는 이곳에 온 진짜 이유는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444.jpg

​무려 평점 4.8을 자랑하는 큐카츠를 위해! 

​그 맛과 분위기로 지난 시련을 모두 잊을 만큼 훌륭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096.jpg

이제야 미소를  찾기 시작한 인에이 친구들,

03-3.png

 아,,, 최고였어여... 

그 맛은 서소장의 몸부림하나로 설명하기에 충분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442.jpg

그 맛은 서소장의 몸부림하나로 설명하기에 충분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964.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905.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687.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849.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960.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952.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840.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293.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744879.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86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