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861.jpg
02-1.png

2022 designband ina story 

Episode 13 : 렛스고 도쿄등심🗼 1/2

• Writer : TK ver.🔥
• Date : 2022.12.03~06

• Locate : Tokyo, Japan

 summary 

​다사다난 했던 올해, 참 일도 많았고 탈도 많았던 우리에게 작은 선물을 주기로 했다. 수고했던 우리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기 위해 예매했던 도쿄행 비행기표,, 그러나, 과연 그 선택이 우리들의 선물이었을까...? 한치도 예측할 수 없었던 소장들의 도쿄 기행을 들여다 보자.

A4_edited.png

  일본행 저가비행기가 떳다. 일본함가자!

 오! 당장 진행시켜! 

C2.png
C3.png
C1.png

 맛난거 무러가여 

 ​일정은 누가 짤꺼야? 

때는, 바야흐로 무더웠던 7월 한 소장의 제안으로 덜컥 일본행 비행기표 부터 예약한다.

 일정짜줘! 난바빠! ​So busy! 

01-1.png

ENTJ

 ​그래서 일정은 누가 짤거냐고 

02-1.png

ENFJ

 자유 여행 어때여 

03-3.png

ISTP

으하하하하 일본이다! 일본

04-4.png

ENFP

두명의 J는 각각 업무와 학업으로 부재, 

​시간은 흘러흘러 출국 2주일 전에 부랴부랴 숙소를 예매했지만,

e91fdba0ff20c0c8673365a039e2f2c73e2e923fccb1a21ba7af4ae587cbd62d503d86076ebdaf941ad98b2e18

다들 바쁜 스케쥴로 인해 여행을 신경쓰지 못하고,

결국 아무도 일본 일정을 짜지 못했다.

뭐든간에_괜찮아질거야.jpg

그래! 자유여행이야 말로 진짜 여행이지!

 중요한 것은, 꺽이지 않는 재미 

 언제나 그래왔듯, 

 우린 또 헤쳐나갈것이다. 

 이것도 좋은 추억이지! 

합리화 중

그리하여 될대로 되라는 심보로, 인에이 최초로 무계획 여행을 감행하기로 한다.

다운로드.gif

NO!

NO!

NO!

NO!

NO!

그 앞엔,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지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채,,,

뭐 어째든 신나게 시작해보자

Day1

KakaoTalk_20221210_163944406_01.jpg

7:30a.m 비행기를 타기 위해 새벽 4시 버스를 탄 친구들, 

​전날의 포르투칼과의 경기에서 감명받은 설렘으로 버스에 올랐다.

02-4.png
04-1.png
03-1.png
01-3.png

Terminal 2

Terminal 1

 첫번째 시련 

​실수로 터미널2에 내려버린 정소장,,, 촉박했던 출국시간이었기에 서둘러 1터미널로 넘어가야 했다.

depositphotos_537829282-stock-illustration-cute-funny-hamburger-with-poster.jpg
B3.png
B1.png
B2.png
B4.png

이건 패스트푸드가 아니야!

 두번째 시련 

부랴부랴 도착한 1터미널, 짐을 맡기고 아침을 해결하기 위해 햄버거를 시켰는데,,

또 이번엔 20분 이나 지나 음식을 받게 되었다.

쏘리, 우리 좀 Late

​땡큐~💗

B3.png
B1.png
B4.png
건축주-2.png
B2.png

 Nope! 영어이름이 달라요 이름이! 

출국심사자

  ?????????????  

 세번째 시련 

급한대로 햄버거를 입안에 쑤셔넣으면서 입국 심사대에 오른 인에이 친구들,

​또x2 이번엔 정소장의 여권이름과 항공권 이름이 다른것,,

그래서 출국을 할 수 없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99D8CA385B2677032E.gif

 AOC! AOC!  AOC! AOC!  AOC! AOC! 

​으아아아아

실수로 항공권의 이름이 여권과 다르게 예매했을 경우,

​발권을 받을 때 A.O.C(Air Operator Certificate), 즉 항공운송허가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다시 발권창구로 돌아가 출국허가 도장을 받은뒤 ​전속력으로 출국심사를 다시 받았다.

KakaoTalk_20221209_190940898.jpg

​아! 진짜!!!!!!!!!

 네번째 시련 

어렵게 입국 심사를 통과한 인에이 친구들,

​그러나, 또x3 이번엔 탑승시간까지는 10분 밖에 남지않았다.

02-2.png
04-2.png
03-2.png
01-2.png

​왜 우리는 매번 이렇게 우당탕탕인가...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767.jpg

어떻게든 비행기에 탑승은 했다.

_.jpg

"아니다.. 그냥 내릴까..."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011228.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011227.jpg

​그렇게 놀란 가슴을 움켜잡고 비행기에 올랐지만,

힘들었던 지난 순간은 모두 잊고 앞으로는 행복한 일만 가득하겠다는 꿈을 꿔봤다.

Welcome to Tokyo

그렇게 도착한 도쿄,

​그러나, 

다운로드.png

 다섯번째 시련 

​그러나, 

또x4 이번엔 정소장의 캐리어가 사라졌다.

다른 승객이 자신의 캐리어로 착각해 정소장의 캐리어를 가져가 버린것이다.

KakaoTalk_20221210_165314138.jpg

해탈의 경지에 이른 정소장...

dUB22nkgu.jpeg

나한테 왜 그랬어요!

(가해자)

(피해자)

다행히 캐리어를 잘못가져간 승객이 멀지 않아 연락이 닿았고, 무사히 캐리어를 교환했지만,

당시 아찔했던 마음은 도무지 진정되지 않은 순간이더랬다...

_2.jpg

기상천외한 입국을 마치고 먼저 숙소로 향하는 인에이 친구들

잠깐의 풍경을 만끽하며 마음을 달래고,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524.jpg

전철을 갈아타고타고,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130.jpg

호텔 부근에 도착한 인에이 친구들,

정갈한 도쿄의 첫 풍경에 다들 눈을 떼지 못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57.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71.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54.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76.jpg

집집마다 마련된 테라스와 어우러진 도시의 풍경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104.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105.jpg

드디어 3박 4일 동안 묵을 숙소에 도착! 아늑하고 시원하게 트인 거실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521.jpg

#일본맛집 #폭풍검색

짐을 정리하고 허기를 달래기 위해 급히급히 식당을 검색하는데,

대부분의 맛집은 미리 예약해야 했거나, 문을 닫은 상태였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783.jpg

 여섯번째 시련 

그렇게,, 급한대로 식당에 들어간 인에이 친구들,

그리고 도쿄에서의 첫식사...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111.jpg

마파두부, 카레덥밥, 미트볼, 돈육,,, 

우린 무엇을 위해 그렇게 뛰어 뛰어다녔던가..

images.jpg

​심 각

이렇게 가다간 정말

풍비박산이 나고말거야

이 사건으로 우리들은 비장한 각오를 다지고, 본격적으로 워크숍 일정을 계획한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351.jpg

맨탈을 재정비하고 본격적인 일본 워크숍의 첫 장소는 '아키하바라'

​오타쿠의 성지라고 불리는 이곳에 온 진짜 이유는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444.jpg

​무려 평점 4.8을 자랑하는 큐카츠를 위해! 

​그 맛과 분위기로 지난 시련을 모두 잊을 만큼 훌륭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231096.jpg

이제야 미소를  찾기 시작한 인에이 친구들,

03-3.png

 아,,, 최고였어여... 

그 맛은 서소장의 몸부림하나로 설명하기에 충분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442.jpg

그리고 자리를 옮겨 이번엔 '긴자'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964.jpg

번화가 도심옆으로 지나가고 있는 전철아래 마련된 식당과 포차들이 주는 도심의 분위기가 너무나 정겨움을 자아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905.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687.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849.jpg

도심속 버려지는 공간이 이렇게 활기를 띌 수 있다니,

이들의 경의로운 공간활용에 감탄을 자아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960.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952.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5399840.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29596293.jpg

​정겨운 도쿄의 도심 속 골목 풍경과 함께,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158.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963259.jpg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09744879.jpg

 깔끔한 음식들과 함께 우리의 도쿄 워크숍 첫날을 마무리 했다.

IN_A-2022.12.03~06 도쿄등심-47275189861.jpg

 다음 에피소드에서 계속!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