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pg

 project no.1 

 abstract 

 abstract 

​Reveal the Memory

72시간 서울 자투리공간 재활용 계획 프로젝트

3

3rd Prize of the competition

• Architect : designband inA
• Date : Jan.2018

• Site Area :  70.8㎡

• Architect area : 8.3㎡ 
• Type : Urban regeneration project
• Category : 72 hours urban living project 
of Seoul

우리가 선정한 땅은 송파2동 97번지 송파구 사거리 한 모퉁이에 위치한 작은 쉼터입니다.  송파대로와 가락로가 만나는 대로변 사거리 옆에 위치한 이 땅은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에 잠시 머무르거나 햇볕을 잠시 피하기 위해 휴식할 수 있는 편의를 위한 제공된 목적과는 다르게, 오토바이를 주차하거나 흡연자의들의 장소로 주로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이 땅을 단순히 시민의 편의를 제공하는 수동적인 공간이 아닌 시민들과 함께 교감하며 반응 할 수 있는 능동적인 공간으로 만들고자 했습니다. 동시에 사람과 공간의 서로 상호간의 끊임없는 공생의 기회를 제공하여 오랜 시간동안 함께 지속할 수 있는 공간으로 계획하고자 합니다.

1송파진.jpg

  History of Songpa  

‘송파(松坡)’라의 땅의 이름은 몇 가지 전해오는 유래 중에서 ‘소나무가 많은 언덕’이라는 의미가 사람들에게 가장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조선의 풍경과 일상을 그려낸 겸재 정선[謙齋 鄭敾]의 <송파진>에서 옛 송파의 모습을 언덕, 소나무, 물이 함께 어우러진 경치를 그려내, 이 그림을 통해 우리는 당시 풍요로웠던 자연 모습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concept.PNG.png

  A Small Landscape  

본 프로젝트는 이제는 도시가 되어 버린 송파에서 옛 땅의 모습을 발견하고 현대인에게 특별한 경험을 유도함으로써 공간과 사람이 함께 영위할 수 있는 풍경을 만들어 내는 것을 그 목표로 삼았습니다. 또한, 이 고민은 도심 속 공공공지 및 자투리 공간이 어떤 모습으로 존재해야 하는지에 대한 하나의 해답을 찾기 위한 과정이기도 합니다.

site02.jpg
02.jpg
03.jpg
01.jpg

  Site Context 

우리의 계획의 출발은 ‘왜 이곳이 자투리 공간이 되었나’라는 질문에서 시작했습니다. 이에 대한 답으로 우리는 이 대상지가 해가 주로 떠 있는 시간(09~18시) 동안 주로 음지(陰地)에 머무른다는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판단했습니다. 또한, 인접한 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매연과 같은 환경적 문제들이 복합적으로 발생하게 되면서 쉼터의 기능을 상실하게 되었습니다.

#1
배치도.jpg

  Site Plan  

대상지가 처한 환경적, 심미적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 팀은 이 땅에서의 의미와 기능을 함께 찾아내는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했습니다. 수많은 고민 끝에 우리 팀은 ‘송파를 기억을 들추다’라는 개념으로 땅의 옛 모습을 발견하는 과정 자체를 디자인의 방향으로 설정했습니다. 걷고, 숨기고, 찾고, 발견하는 등의 경험을 통해 잠깐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에게도 오래 기억될 수 있는 공간을 계획하고자 합니다.